의약품직구에 대한 창의적인 글쓰기 방법 11가지

2년차 직장인 유**씨는 며칠전 원형탈모로 병원 처치를 받고 있다. 2년 전 원형탈모가 갑작스럽게 시작됐는데,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만성적으로 재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안**씨는 '탈모를 한 번 겪어보니 식습관부터 케어 제품까지 케어에 신경이 쓰인다'고 말했다.

20~30대가 국내 탈모시장 `큰 손`으로 떠증가했다. 과거 유전적 원인보다 임신과 출산, 염색, 스트레스 등 외부 환경적 요인으로 탈모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시민들이 불어났기 때문이다. 탈모 방지 샴푸부터 카마그라정구입방법 영양제, 치료기까지 관련 시장도 커지는 추세다.

2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말에 따르면 2013년 국내 탈모 병자 수는 27만3628명으로 2016년(70만8534명)대비 18%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30대가 23.9%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20대(20.1%)다. 같은 기간 탈모 치료에 쓰인 총 진료비도 195억원에서 303억원으로 51% 불었다.

국내 잠재적 탈모 인구는 약 6000만명으로 추정된다. 특출나게 `영(Young) 탈모` 인구가 신속한 속도로 늘고 있다. 헬스앤화장품(H&B) 스토어 올리**의 말을 인용하면 작년 20~30대의 탈모 케어 헤어용품 매출은 작년대비 79% 급증했다. 이는 전체 신장률(60%)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올리** 직원은 '과거 유전적 요인에 주순해 숙명으로 치부되던 탈모가 요즘에는 외부 환경적 요인에 주순해 증상 완화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20~30세대를 중심으로 두피를 우선적으로 케어하고, 탈모를 미연에 방지하려는 수요가 늘었다'고 이야기 했다.

대한머리카락학회는 국내 탈모 관련 의료·제품 시장 크기가 약 1조원대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전형적인 제품은 탈모 http://www.thefreedictionary.com/델리샵 케어 샴푸다. LG생활건강이 2013년 출시한 탈모 케어 브랜드 `닥터***`의 누적 판매량은 10009000개를 돌파했다. 이는 1분에 약 5.1개꼴로 팔린 셈이다. 아모레***의 두피 스킨관리 브랜드 `라보***`의 이번년도 1분기 매출도 작년 4분기대비 42% 상승했다. 아모레***은 60년간의 실험 끝에 녹차에서 추출한 유산균 발효용해물이 두피 장벽 강화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이를 탈모 관리 물건에 반영했다.

가전업계도 두피 관리 제품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얼굴 피부와 목주름뿐 아니라 탈모 증상 완화를 위해 소비를 아끼지 않는 성향에 주목한 것이다. LG** 는 탈모 치료용 의료기기를 발매했다. 헬멧 모양의 이 제품의 온라인상 가격은 500만원 안팎이다.

국내 탈모인구가 늘면서 이를 악용한 과장 마케팅에도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구매자원이 발표한 `탈모 관련 제품 및 서비스 문제점 개선방안` 보고서의 말을 빌리면 탈모 방지 샴푸는 약사법상 `탈모 방지`와 `모발의 굵기 증가` 이외에 다른 광고 문구를 쓸 수 없다.

image

다만 일부 중소업체들이 탈모 방지 샴푸를 판매하면서 `탈모 치료`나 `발모 효과` 등의 문구를 내걸어 소비자들의 혼란이 가중된다는 지적이다. 일반 두피관리업소에서 요법을 권유하면서 `일정기간 사용 후 불만족시 100% 환불 보장` 등을 광고해 분쟁을 겪는 경우도 접수됐다.

한국구매자원은 '탈모 관련 상품과 서비스 시장이 확대됨에 맞게 소비자피해도 꾸준히 응시되고 있다'며 '의료기관이 아닌 일반 두피케어업소에서 사용 전후 사진 비교 등 법규 위반의 소지가 있는 광고표현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혀졌다.